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한은 기준금리 전격 인하] 강남 재건축엔 불쏘시개 되나

상한제 등 옥죄기로 공급감소 전망...희소성 커져
이자부담 낮아지며 매도보다 매수 수요 늘어날듯
13주째 상승 중인 서울 재건축 가격 자극 할수도
"금리민감도 높은 투자형 부동산엔 상당한 파급력"

  • 박윤선 기자
  • 2019-07-18 17:33:28
  • 정책·제도
[한은 기준금리 전격 인하] 강남 재건축엔 불쏘시개 되나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재건축·재개발 시장이 다시 달아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강남 재건축시장은 집값 상승의 근원지인데 부동산 시장의 유동성이 불쏘시개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현재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부활 등 강력한 규제책을 준비 중인데 시장에선 오히려 공급 축소 우려로 재건축·재개발 투자수요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8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지난 4월 19일 0.05%로 상승전환 한 뒤, 이달 12일 0.3% 오르며 13주째 오름세다. 서울 강남구 개포 주공 1단지 전용 56.57㎡는 지난 5월 실거래가가 24억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8월 20억 7,000만 원 거래된 이후 한동안 움직임이 없다가 4억 원 가까이 오른 것이다. 강남구 대치은마,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도 지난 5월 이후 가격 회복세가 뚜렷했다. 이런 가운데 금리 인하가 전격 이뤄지면서 재개발·재건축 등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 전문위원은 “최근 들어 부동산이 투자상품으로 가치가 커진데다 대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금리 민감도도 많이 높아졌다”며 “재건축·재개발이나 레버리지를 많이 이용하는 투자용 부동산에 상당한 영향이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 역시 “저금리와 1,170조원에 달하는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을 기웃대며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서울 강남권과 한강변 등 공급이 적은 지역에는 수요가 몰릴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의 규제 정책도 금리 인하와 맞물려 재건축·재개발 단지를 자극할 것이라는 평가다. 정부는 기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을 통한 분양가 통제 대신 직접적 가격 규제를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달 국회에서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도를 마련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는 현재보다 분양가가 떨어질 수 있는 만큼 재개발·재건축 조합은 사업을 보류할 가능성이 크다. 예정된 물량 공급이 줄어들면서 가격은 오르는 ‘규제의 역설’이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정부의 규제로 공급 물량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며 “여기에 기존 부동산 보유자들의 금융권 이자 부담이 낮아지면서 시장에는 매도보다 매수 수요가 많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윤선·이재명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