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이베스트 “넷마블, 신작 및 넥슨 지분 인수 모멘텀 소진…목표가 ↓”

  • 이소연 기자
  • 2019-07-19 08:33:28
  • 종목·투자전략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9일 넷마블(251270)에 대해 “신작 및 넥슨 지분 인수 모멘텀 동시 소진으로 주가는 큰 폭의 조정을 거쳤다”며 목표가를 기존 15만6,000원에서 11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하반기 기대신작들이 실적 흐름에 변화를 줄 수 있을지 검증해볼 필요가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성종화 연구원은 “지난달 26일 론칭한 는 글로벌 주요 국가 매출순위가 기대치 대비 아쉬운 상황이고, <일곱개의 대죄> 역시 일본시장 구글 매출순위가 7월 들어 10위권 밖으로 떨어졌다”며 “이에 따라 18E, 19E 지배주주 EPS는 각각 18.7%, 19.3% 하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밸류에이션 논란을 해소하려면 반드시 빅히트 신작 창출 및 효율적 비용 관리를 모두 달성해 신작 및 실적모멘텀을 동시에 보여줘야 한다”며 “하반기 론칭 예정인 <블레이드앤소울:레볼루션>, <세븐나이츠2>, <스톤에이지 M>, 등은 비교적 기대수준이 높은 편”이라고 평가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