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마곡 스마트시티선 자율주행 로봇이 음식배달해요

서울시 '리빙랩' 프로젝트 돌입

  • 박윤선 기자
  • 2019-07-22 17:31:38
  • 정책·제도
자율주행로봇이 음식을 배달하고, 생체정보 결제기술로 시각 장애인도 오프라인 매장에서 편안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다.

서울시가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이 같은 상상을 현실화 할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마곡지구를 스마트시티 시범단지로 선정하고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그 일환인 마곡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는 기업이 4차산업 신기술을 개발하고 시민과 전문가가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해 기술을 실험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 프로젝트는 시각장애인의 편리한 보행과 물건 구매를 돕는 앱을 개발하는 ‘시각장애인 무장애도시 시범사업’과 지역의 냄새 데이터를 지도로 구축하는 ‘주민참여형 마곡 스마트시티 냄새 커뮤니티 매핑사업’ 등이다. 이밖에 아파트 화재감지 앱을 개발하는 ‘리빙랩 기반 디지털트윈 기술 활용 마곡지구 주거지역 화재상황 인지 시스템 구축’, 자율주행로봇 배송 서비스를 실증하는 ‘마곡산업단지 내 자율주행기반 로봇플랫폼 활용 실외배송’, 전동킥보드 전용 스테이션을 설치하는 ‘스테이션 기반 스마트시티형 IoT 1인 교통수단 연구’ 등이다. 한편 5개 스마트시티 리빙랩 프로젝트 수행 기업은 마곡을 테스트베드로 약 6개월간 시민·전문가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성과는 12월 보고회를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