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붉은 수돗물' 영종도 주민들, 구청장 주민소환

시·구의원 등 대상 절차 추진
해명·재발 방지 대책 듣기로

  • 장현일 기자
  • 2019-07-22 21:21:53
  • 전국
'붉은 수돗물' 영종도 주민들, 구청장 주민소환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

‘붉은 수돗물’ 사태로 피해를 본 인천시 중구 영종도 주민들이 관할 구청장과 구의회 의원들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를 밟는다. 인천시 중구 영종도 주민들이 모인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는 이번 주 홍인성(사진) 중구청장과 시·구의원들을 상대로 간담회를 연 뒤 주민소환 대상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연합회는 홍 구청장과 시·구의원들로부터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해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차례로 듣고 5명 안팎을 주민소환 대상자로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현행법에 따라 시·군·구청장을 주민들이 소환하려면 전체 주민소환 투표 청구권자의 15% 이상이 동의 서명을 해야 한다. 지난해 12월 기준 중구의 주민소환 투표 청구권자가 모두 10만2,140명이기 때문에 구청장을 소환하려면 최소 1만5,321명의 동의 서명이 필요하다. 또 3분의 1 이상의 동에서는 최소 서명인 수 이상의 서명이 필요하다. 시·구의원의 경우 소환 기준이 좀 더 높아 전체 주민소환 투표 청구권자의 20%인 2만428명 이상이 동의 서명을 해야 한다.

연합회는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주민소환 투표 절차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조만간 필요한 서류 등을 준비할 계획이다. 주민소환을 위해 서명을 요청하려면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로서 선관위로부터 증명서를 받거나 대표자로부터 서명 요청권을 위임받아야 한다. 서명 기간은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가 증명서를 받아 공표한 뒤부터 120일 이내지만 시장·군수·구청장이나 지방의회 의원의 경우 60일 이내로 더 짧다. 김민식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부회장은 “내부 논의 끝에 주민소환을 하는 쪽으로 결정이 났고 구청장과 시·구의원 간담회 과정에서 결정이 뒤집힐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달 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설비 법정검사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면서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바꾸다가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서구·영종·강화 지역 약 1만 가구가 적수 피해를 입었고, 이 지역 학교에서는 대체급식이나 생수로 급식을 하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