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조국, '일본회의의 정체' 책 들고 靑회의 참석

日 극우세력의 실체 폭로 내용
대일 여론전 강경메시지 해석

조국, '일본회의의 정체' 책 들고 靑회의 참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일본회의(日本會議)의 정체’라는 책을 들고 수석보좌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의 대일 여론전을 선도하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일본 극우세력의 실체를 다룬 ‘일본회의(日本會議)의 정체’라는 책을 들고 참석해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일본회의는 ‘아베 신조 내각을 좌지우지하며 역사관을 공유한다(미국 CNN)’는 평가까지 받아온 조직이다. 이 책은 교도통신 서울특파원을 지낸 아오키 오사무 전 기자가 지었으며 지난 2017년 8월 발간됐다.

이 책의 출판사에 따르면 일본회의는 1997년 5월30일 대표적 우파단체인 ‘일본을 지키는 모임’과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통합하면서 결성된 조직으로 일본 내에서 가장 강력한 로비 단체로 꼽힌다. 표면적인 ‘얼굴’로 우파계의 유명한 문화인·경제인·학자를 내세우지만 실제 모습은 ‘종교 우파단체’에 가까운 정치집단으로 평가된다. 이들이 전개하는 다양한 정책과 그에 대한 지지의 호소는 아베 정권을 자극하고 아베의 정치 목표를 지지하는 힘의 원천이 된다고 이 책은 분석하고 있다.

조 수석이 이날 회의 사진 등이 언론에 공개되는 것을 알면서도 이 책을 지참한 것은 사실상 대일 강경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날 회의에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이날 조 수석의 책을 살펴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조 수석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페이스북 등에서만 40건이 넘는 글을 쏟아내며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도리를 어겨 막됨)하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민주국가에서 야당·언론·학자 등 누구든 정부와 판결을 비판할 수 있다”면서도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사법) 주권이 타국, 특히 과거 주권침탈국이었던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동조하거나 이를 옹호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