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볼턴, 日 외무상·방위상과 연쇄회담...“한일 긴장 논의”

  • 박민주 기자
  • 2019-07-22 23:17:34
  • 정치·사회

볼턴, 고노 다로, 외무상

볼턴, 日 외무상·방위상과 연쇄회담...“한일 긴장 논의”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2일 도쿄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한국 방문에 앞서 일본을 찾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2일 일본 정부 고위 인사들과 잇따라 접촉해 징용공 배상 문제 대한 보복 조치로 긴장감이 높아진 한일 관계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이날 외무성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만났다.

볼턴 보좌관은 회담 후 기자들에게 “매우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또 이란 문제를 놓고 협의했는지 묻는 말에는 “국가안보에 관한 모든 문제를 얘기했다”고만 말했다.

교도통신은 미국이 호르무즈해협의 항행 안전을 확보한다는 명분으로 결성을 추진 중인 호위연합체에 일본이 참여하는 문제와 더불어 징용 배상 등으로 대립하는 한일 관계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이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볼턴 보좌관과 고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스마트폰·TV용 반도체·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에 대한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결정에 따른 한일 간 긴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양측은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한 한미일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볼턴 보좌관은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에서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과 회담했다. 또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을 별도로 만났다. 볼턴 보좌관은 “폭넓은 의제에 대해 건설적 논의를 했다”고만 설명했다.

그는 23일 한국으로 건너가 정경두 국방장관 등 한국 외교안보라인 고위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국 국방부는 정 장관과 볼턴 보좌관의 면담 때 내달 만료돼 연장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관련 입장 등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