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산 목재 우수성 알려라"... 목공창작 공유센터 운영

산림청, 서울 금천구에

  • 박희윤 기자
  • 2019-07-22 21:20:28
  • 사회일반
초보자부터 예비창업자까지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목재창작에 도전해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산림청은 국산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목재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 금천구 목재문화진흥회 사무소에서 ‘목공창작 공유센터’를 22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목공창작 공유센터는 학생부터 일반인, 목공분야 예비창업자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목공시작품 제작, 목공동호회, 창업인큐베이팅, 역량강화 교육, 맞춤형 목재체험교실 등 5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목재문화진흥회 전문가들은 국산목재 구매대행, 목재가공장비 활용, 목공네트워크 연계, 목공전문가 멘토링 등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초등학생부터 일반 성인이 참여할 수 있는 목재체험교실에서는 국산목재를 이용해 생활 소품부터 고품격 목재가구까지 직접 제작할 수 있다. 또 목공예술인과 예비창업자를 위한 CNC 라우터(목재판넬 가공기), 레이저 조각기, 슬라이딩테이블쏘, 각도조절기 등 목재가공 전문장비도 다양하게 구비했다.

참가 희망자는 7일전까지 목재문화진흥회에 신청하고 실비수준의 시설사용료를 납부하면 목재교육센터 시설과 목재가공장비를 이용할 수 있다. 이종수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목재문화 인프라 공유로 초등학생부터 목공분야 예비창업자까지 많은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생활 속의 목재이용 활성화를 위한 국민참여기반 캠페인인 ‘아이 러브 우드’ 등 다양한 정부혁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