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증시 부진 속 "믿을 건 실적뿐"...SK이노·LG이노텍 선방

■2분기 영업익, 컨센서스 대비 10% 넘는 18곳 보니
LG이노텍 지난달 주가 3.67%↑
S&T모티브 12.11% 올라 최대폭
18곳 중 14곳 코스피 대비 양호
하락세 건설·제약 반등 계기 되나

  • 박경훈 기자
  • 2019-08-01 17:41:14
  • 종목·투자전략
증시 부진 속 '믿을 건 실적뿐'...SK이노·LG이노텍 선방

국내 증시가 대내외 악재 속에 부진하지만 2·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기업의 주가는 그나마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믿을 건 실적뿐’이라는 증권가의 격언이 확인된 셈이다. 당분간 상장사 전반의 실적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깜짝 실적을 낸 소수의 기업에 더욱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1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까지 2·4분기 실적을 발표한 유가증권시장 기업 중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10% 이상 웃돈 기업이 18개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 중 14개사는 지난 7월 한 달 동안 평균 주가 등락률이 3.03%로 -4.98%를 기록한 코스피보다 양호한 성과를 보였다. 하락장을 피해가지는 못했지만 실적이 하방 지지대를 형성했다는 분석이다.

대표 어닝 서프라이즈 기업인 LG이노텍(011070)은 7월 주가 상승률이 3.67%로 나타났다. LG이노텍은 2·4분기 증권사 전망치인 80억원보다 133.8% 많은 18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하반기에도 호실적이 예상되며 3·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전년 동기 대비 9.25% 증가한 1,417억원으로 추정된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전장사업부는 저조한 수익성이 지속되고 있으며 고밀도다층기판(HDI)·발광다이오드(LED)는 해결의 실마리가 없어 보인다”며 “올해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이 20배를 넘어서 최근 주가는 매력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LG이노텍 주가는 1일 2.21% 하락하며 일부 상승분을 반납했지만 7월 이후 하락세를 이어온 코스피보다는 선방했다.

컨센서스 대비 27.9% 많은 22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S&T모티브(064960)는 지난달 어닝 서프라이즈 기업 중 가장 높은 12.11%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기차용 모터 등 주요 부품을 생산하면서 전기차 시장 확대 수혜주로 주목받아 올해 7월까지 84.8%나 올랐다.

원료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증권가 전망치를 17.1% 상회한 효성화학(298000)도 7월에만 주가가 9.36% 올랐다. 효성화학은 최근 조정을 받고 있지만 연초 대비로도 이날까지 12.32%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올해 침체를 겪고 있는 SK이노베이션(096770)도 2·4분기 깜짝 실적을 바탕으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3월 이후 약세를 보인 주가는 7월 호실적을 바탕으로 터닝포인트를 만들어냈다.

주가 하락세가 이어져 왔던 건설사·제약사는 2·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가 반등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한미약품(128940)(-28.2%), HDC현대산업개발(294870)(-14.9%), 녹십자(006280)(-11.5%), 대림산업(000210)(-8.26%) 등은 7월 주가 하락률이 코스피 평균에도 못 미쳤다. 대형 건설사는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도입 추진이 악재로 작용하고 있고 제약·바이오 기업은 잇단 임상 실패 소식과 루머에 투자심리가 크게 악화됐다.

증권 업계는 8월에도 하반기 이익 개선이 기대되는 종목·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이창환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증시 전반의 이익 상승 동력이 약화되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하반기 이익 상승 동력·성장성이 강하고 밸류에이션(이익 대비 주가 수준)이 높지 않은 종목이 유망하다”고 진단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