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그널]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이사, 주식 5만주 첫 취득

[시그널]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이사, 주식 5만주 첫 취득

보해양조(000890) 창업주인 고(故) 임광행 회장의 손녀인 임지선 대표이사가 주식 5만주를 취득했다.

보해양조는 임 대표이사가 지난 6일 주식 5만주(지분율 0.04%)를 장내 매수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전까지 이 임 대표는 보해양조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보해양조는 1950년 창립돼 광주, 전남 지역을 기반으로 한 향토 주류업체다. 임 대표는 창업자의 손녀이자 임성우 창해에탄올 회장의 장녀로, 2013년부터 영업총괄본부장으로 , 2015년엔 대표이사로 취임해 경영에 참여했다. 지난해 3월엔 채원영 전 대표가 실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해 임 대표가 단독 대표이사로 회사를 이끌어 왔다.

보해양조는 2017년 20억원 영업 흑자를 냈지만 지난해 110억원 손실로 적자 전환했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