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보수통합 러브콜·분당 임박...야권 정계개편 요동

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역할 할것"
유승민 "만난 적도 통화한적도 없어"
바른미래 "잠꼬대 같은 말"' 강력 반발
평화당선 비당권파 탈당 초읽기

보수통합 러브콜·분당 임박...야권 정계개편 요동
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8개월여 앞두고 야권이 정계개편으로 요동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미래는 없다”며 공개 ‘러브콜’을 보내자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잠꼬대 같은 소리”라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평화당 비당권파는 집단 탈당 초읽기에 들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7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 의원과의 통합에 역할을 하겠다”며 “통합 시점은 손학규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나가 그 당이 정리가 된 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전 대표도 통합 대상인지를 묻는 질문에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우파의 가치를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라면 함께하는 것이 맞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나 원내대표와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는 입장을 전했다.

보수통합 러브콜·분당 임박...야권 정계개편 요동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의 모습.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당권파인 임재훈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잠꼬대 같은 말은 하지 말고 한국당이나 잘 추스르라”고 비난했고 문병호 최고위원도 “나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을 집요하게 따라다니는 스토커 노릇을 계속 한다면 한국당을 상대로 접근금지 신청을 낼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한국당 내에서는 찬반이 엇갈렸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의 말은 당이 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한 용기 있는 구상”이라며 “유 의원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고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친박’ 김진태 의원은 “원내대표의 월권”이라며 “당내 의견이 전혀 모아지지 않은 상태에서 저렇게 불쑥 개인 의견을 던지는 것은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몇 년 만에 왜 이 모양이 됐는지 잘 생각해보기 바란다”며 “우파 통합은커녕 그나마 겨우 숨이 붙어 있는 당이 또 쪼개져야 되겠나”라고 경고했다.

일찌감치 제3지대론의 군불을 지펴온 민주평화당 역시 요동치고 있다. 정동영 대표의 사퇴를 둘러싸고 협상 시한으로 정한 이날까지 당권·비당권파는 대치를 이어갔다.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한 비당권파는 정 대표가 사퇴하지 않음에 따라 8일 집단 탈당할 예정이다. 대안정치 측의 한 관계자는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 명의로 국회 비교섭단체 등록을 하고 정기국회에 의정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이들은 손학규계와의 연대 가능성에도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이태규·송종호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