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24시간 접수' 무인택배함 CJ대한통운 업계 첫 운영

상시 발송 서비스…전국 300여곳에 1,000대 설치

  • 허세민 기자
  • 2019-08-11 17:24:16
  • 생활
'24시간 접수' 무인택배함 CJ대한통운 업계 첫 운영
택배 이용 고객이 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통해 택배 상품을 접수, 발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국 무인택배함을 기반으로 365일·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개시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000120)은 11일 택배 수령에 더해 24시간 접수와 발송 기능을 갖춘 무인택배함 1,000대를 전국 300여 지역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전국 무인택배함을 기반으로 24시간 접수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은 CJ대한통운이 처음이다.

CJ대한통운은 무인택배함 서비스 ‘스마일박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무인락커 전문업체와 제휴해 대학교, 편의점 등 전국 무인택배함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번 서비스는 CJ대한통운의 택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앱에 접속해 발송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기입하고 GPS(위성항법시스템)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을 결제하면 된다.

무인택배함 발송 서비스는 24시간, 365일 운영되기 때문에 시간에 구애 없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접수 후 택배기사가 올 때까지 기다리거나 접수처를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다. 또 앱으로 택배 요금을 결제할 수 있어 택배기사를 직접 만나 택배 요금을 결제해야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또 택배기사의 경우 부재중인 고객의 상품을 집화하기 위해 두세 차례 방문하지 않아도 돼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24시간 접수' 무인택배함 CJ대한통운 업계 첫 운영
택배 이용 고객이 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통해 택배 상품을 접수, 발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국 무인택배함을 기반으로 365일·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개시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택배 요금은 상품의 크기와 무게에 따라 3,500원에서 5,000원까지 적용된다. 도서 제주지역은 요금이 추가된다. 오후 3시까지 접수된 상품은 당일 집화되며 이후 접수건은 다음 날 집화된다. 예약 후 2시간 이내에 상품을 넣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취소된다. 한번 등록한 무인택배함은 재등록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무인락커 택배 발송 서비스를 통해 개인간 택배를 주고 받거나 반품을 보내고자 하는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협력해 무인 택배 접수 시스템을 확산하고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