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롯데주류 “日아사히와 지분관계 없다…허위사실 강경 대응”

회사 홈페이지 공지 통해 적극 반박
소주 ‘처음처럼’ 역사 유인물도 게시

롯데주류 “日아사히와 지분관계 없다…허위사실 강경 대응”
롯데주류 ‘처음처럼’ 포스터

롯데주류가 일본산 불매운동 이후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허위 사실에 대한 적극 대응에 나섰다.

롯데주류는 자사가 일본 아사히와 지분 관계가 있다는 일각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고 12일 밝혔다.

롯데주류 측은 “최근 일부 인터넷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허위 사실을 근거로 ‘롯데주류의 제품들은 일본 제품’이라는 이야기가 떠돈다”며 “수입맥주 판매법인인 롯데아사히주류와 롯데주류를 혼동해 모든 롯데주류 제품이 마치 일본 제품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주류는 최근 일본상품 불매운동 속에서 제기된 이런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또 대표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역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전국 주요 상권에 게시할 계획이다.

지난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한 ‘경월’을 시작으로 1993년 ‘그린’, 2001년 ‘산’ 등 90년의 정통성을 잇는 브랜드라는 게 롯데주류의 설명이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