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진에어 2분기 실적·LCC 업황 부진

  • 박경훈 기자
  • 2019-08-19 08:45:35
  • 종목·투자전략
대신증권(003540)은 19일 진에어(272450)에 대해 2·4분기 실적 부진에 저비용항공사(LCC) 업황이 어려워졌다고 평가하면서 목표주가를 2만1,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진어에는 2·4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2,140억원, 영업손실 267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양 연구원은 “진에어의 실적 부진은 원화약세와 일본노선 부진, 국토교통부 규제에 따른 기재운영 제한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올 하반기 업황도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양 연구원은 “올 하반기에도 국토교통부의 규제 지속으로 잉여 인력에 대한 인건비 부담이 지속되고 일본 노선 부진과 경쟁 LCC들의 공급확대, 그리고 원화약세 및 경기둔화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에어가 경쟁사 대비 공급확대 여력 제한으로 탑승률은 상대적으로 선방했지만 공급여력 제한된 상황에서 단위당 운임 하락으로 매출액이 감소했다”며 “3·4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한 2,626억원, 영업이익은 53.2% 줄어든 120억원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