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진에어, 2분기 실적 부진에 LCC 업황도 어려워...목표가↓”

대신증권 리포트

  • 이완기 기자
  • 2019-08-19 08:40:20
  • 시황
대신증권은 19일 진에어(272450)에 대해 저가항공사LCC)의 업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1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양지환 연구원은 “진어에는 올 2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 2,140억원, 영업손실 267억원, 당기순손실 244억원을 기록했다”면서 “올해 2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실적 부진에 대해 “원화약세와 일본노선 부진, 국토교통부 규제에 따른 기재운영 제한 등의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면서 “업계 경쟁심화에 국제여객 운임 및 탑승률이 하락했고 인건비와 조업비 등의 비용 증가도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양 연구원은 “올 하반기에도 국토교통부의 규제 지속으로 잉여 인력에 대한 인건비 부담과 일본 노선 부진, 경쟁 LCC들의 공급확대, 원화 약세 및 경기둔화 영향이 불가피하다”면서 “하반기 운송업 중에서는 항공업종, 항공업종에서는 LCC가 상대적으로 투자 매력이 떨어지는 상황”이라 강조했다.

올 3분기 실적은 매출액의 경우 전년 대비 4.7% 감소한 2,626억원, 영업이익은 53.2% 줄어든 120억원이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전망이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