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중 노조 21일 3시간 파업 결정…현대차 노조도 파업 '고심'

21일 금속노조 파업 동참

  • 박한신 기자
  • 2019-08-19 21:05:06
  • 기업
현대중 노조 21일 3시간 파업 결정…현대차 노조도 파업 '고심'
현대중공업 노조가 지난 지난 6월 울산시청 앞에서 회사의 법인분할 주주총회의 효력 무효를 주장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경제DB

현대중공업 노조가 21일 금속노조 총파업에 동참해 3시간 파업을 진행한다. 금속노조 최대 규모 사업장인 현대자동차 노조도 파업 참여를 고심 중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9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21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전 조합원 파업을 결정하고 같은 날 오후 3시 울산 태화강역 앞에서 열리는 금속노조와 민주노총 집회에 참여할 방침이다.

노조가 올해 임금 교섭과 관련해 조합원 찬반투표와 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결정 등으로 파업권을 획득한 후 벌이는 첫 파업이다. 노조는 지난 회사 법인분할(물적분할) 반대·무효화 투쟁 과정에서 조합원 1천400여 명을 징계하자 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파업 동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28일에는 7시간 파업하고 상경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한일 경제 갈등 상황이긴 하지만, 조선 업종은 상대적으로 큰 연관성이 없다”며 “조선 구조조정 문제와 조합원 징계가 심각해 파업한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중공업 분할 주총 당시 점거 농성한 노조원을 대상으로 회사는 4명을 해고했고 나머지 조합원은 생산 차질 유발, 파업 상습 참가 등 명목으로 정직, 감봉, 출근 정지 등 징계를 내렸다.

현대차 노조는 금속노조 파업 동참 여부를 20일 결정한다. 노조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 상황에 따라 판단할 예정이다. 노조는 당초 파업권을 획득했으나 14∼20일을 추석 전 타결을 위한 집중 교섭 기간으로 정하고 파업 결정을 유보한 바 있다. 노조는 이 기간이 끝나는 20일 파업 여부와 일정을 다시 논의한다. 노조 관계자는 “한일 경제 갈등 상황과 임단협 진행 상황 등을 모두 고려해 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