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제식구 감싼 트럼프, 삼성에도 관세?

쿡 애플 CEO와 만찬 대화 전하며
"관세 안내는 삼성과 경쟁 힘든일
이 문제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
애플 지원·삼성 견제 조치 촉각

  • 손철 기자
  • 2019-08-19 18:04:09
  • 기업
제식구 감싼 트럼프, 삼성에도 관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여름 휴가를 마치고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워싱턴D.C로 떠나기 전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모리스타운=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중 무역전쟁에 따라 관세 폭탄을 맞게 될 애플이 관세를 내지 않는 삼성과 경쟁하는 것은 힘든 일이 될 것이라는 지적에 동의해 향후 조치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만찬을 하며 나온 얘기를 기자들에게 전했는데 쿡 CEO는 삼성전자에 대해 “넘버원 경쟁자로 아주 좋은 회사”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여름 휴가를 마치고 워싱턴D.C로 귀환하는 길에 기자들을 만나 쿡 CEO와 만찬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 쿡을 많이 존경한다” 면서 “쿡이 관세에 대해 많이 얘기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휴가 기간인 지난 16일 쿡 CEO와 저녁을 함께 한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애플이 미국에 거액을 투자할 것”이라며 고무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이 말한 것들 중 하나는 삼성은 (애플의) 넘버원 경쟁자이고 삼성은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대미 수출시)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면서 “애플로서는 관세를 내지 않는 아주 좋은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를 내는 것이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아이폰·에어팟 등 주요 제품의 공급을 대만의 폭스콘에 맡기고 있으며 이들 제품은 중국에서 조립·생산돼 미국으로 수입되기 때문에 무역전쟁에 따른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트럼프 정부는 당초 9월부터 모든 중국산 제품에 10~25%의 추가 관세를 때리기로 했다가 휴대폰과 랩톱 등 특정 품목은 10% 관세를 12월 15일로 부과를 연기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에어팟과 애플 워치 등은 9월부터 추가 관세를 부담해야 하고 아이폰도 12월 중순이 지나면 관세 폭탄의 대상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이 경쟁에서 힘들다고 하자 삼성에 대해 “얼마나 좋은 경쟁자인지 물었다” 면서 “쿡이 ‘아주 훌륭한 경쟁자’라고 전하며 ‘삼성은 한국을 필두로 다른 지역에 생산 기반을 두고 있어서 관세를 내지 않는다’고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한국을 비롯해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중국, 브라질 등 6개국에서 갤럭시 휴대폰을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 수출 물량은 대부분 베트남과 인도에서 만들어져 무관세 혜택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이 아주 설득력 있는 주장을 했다고 생각한다” 면서 “그래서 이 문제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고 밝혀 애플의 경쟁력을 지원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할 지 주목된다. 애플이 중국 수입품에 부과될 추가 관세로 삼성과 경쟁에서 어려움을 호소한 만큼 트럼프 정부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애플 제품들의 관세를 추가 연기하거나 면제해주는 방식 등이 우선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조치들이 합리적 예상을 뛰어 넘어 단행되는 경향이 있어 삼성전자의 대미 수출 문턱을 높이는 파격적 방안 등도 검토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삼성 휴대폰을 정조준한 트럼프 정부의 대응 조치가 나올 경우 LG전자 역시 적잖은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국내 휴대폰 생산업체는 물론 협력 업체들까지 촉각을 곤두세우게 됐다. /손철 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