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야스쿠니신사 칸막이천 훼손한 60대 남성 체포...중국인 추정

페트병 속 검은 액체 뿌려…NHK “중국어 추정 글자 적힌 종이 소지”

중국인으로 보이는 한 60대 남성이 일본 도쿄 야스쿠니 신사의 칸막이 천(노렌)을 훼손한 혐의로 현지에서 체포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9일 오후 2시 30분께 도쿄 지요다구 야스쿠니신사 배전 앞에서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60대 남자가 페트병에 든 검은 액체를 뿌렸다.

먹물로 보이는 검은 액체는 일본 왕실 상징인 국화 문양이 들어간 노렌에 짙은 얼룩을 남겼다.

근처에 있던 야스쿠니신사 경비원에게 제압된 이 남자는 기물 파손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NHK방송은 이 남자가 중국어로 보이는 글자가 적힌 종이 등을 들고 있었다며 국적을 중국인으로 추정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의 수많은 전쟁에서 일왕을 위해 싸우다가 숨진 영령을 받드는 시설이다. 이곳에는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을 주도했던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작년 12월에는 야스쿠니신사 경내의 신몬 부근에서 중국인 남녀 2명이 일제의 난징(南京)학살 사건에 항의하는 의미로 도조 히데키로 보이는 이름이 적힌 종이 뭉치를 태우다가 체포됐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