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특징주

[특징주] ‘정부 탄소섬유 육성’에 효성·효성첨단소재 오름세

효성(004800)효성첨단소재(298050)가 문재인 대통령의 탄소섬유 산업 육성 의지 표명 등에 힘입어 21일 장 초반 급등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38분 현재 효성은 전 거래일 배디 1.74% 오른 8만7,700원에 거래 되고 있다. 장중 한때는 9만7,900원까지 오르며 이틀째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효성첨단소재는 5.91% 오른 13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전 한때는 14.96% 오른 14만6,000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전북 전주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에 참석해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탄소섬유는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국내 산업의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이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