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충주 핫팬츠남 "여자처럼 되고 싶어 수술까지, 남자한테 보여주고 싶어"

  • 김진선 기자
  • 2019-08-26 10:49:57
  • 사회일반
충주 핫팬츠남 '여자처럼 되고 싶어 수술까지, 남자한테 보여주고 싶어'
충주 핫팬츠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일명 충주 핫팬츠남에 대해 방송한 이후 네티즌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방송에서는 충주 핫팬츠남이 2012년부터 비슷한 차림으로 여성들이 많은 카페를 출입해왔던 사실을 밝혀냈다. 그는 자신이 그런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던 데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고 말했다.

충주 핫팬츠남은 그는 “명문대를 졸업했으나 사기를 당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지난 과거를 회상했다.

또 충주 카페에 핫팬츠만 입고 나타난 날이 어머니 기일이었다는 그는 “어머니한테 잘살고 성공한 모습 보여주고 싶은데, 제사만 되면 심장이 찢어지는 것 같다”며 “세상이 너무 원망스러운데 그럼 내 마음대로 해봐도 세상이 나를 비난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행동이 여성을 의식한 행동도 아니라며 “여자처럼 되고 싶은 마음에 종아리 퇴축 수술까지 했다. 남자한테 보여주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7월 티팬티가 연상되는 핫팬츠에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충주의 카페에 등장한 그는 엉덩이를 훤히 드러낸 채 커피를 주문하고 유유히 사라졌다. 그의 행적은 이어 강원도 원주시로 이어져 그 차림 그대로 카페에 나타나 음료를 주문하고 사라졌다.

목격자들의 신고로 시작된 경찰 조사에서 남자가 입은 하의는 속옷이 아니라 검정색 핫팬츠임이 밝혀졌고, 이후 온라인상에선 개인의 취향이라며 남녀차별 논쟁까지 벌어졌다.

이후 카페 측은 업무방해로 그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와 카드 내역을 통해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신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충주 티팬티남의 신상을 확보했다 해도 어떤 죄목을 적용할 수 있을지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은 물론 법률가들조차 ‘공연음란죄’ 적용에 회의적이다.

그는 이미 2012년 SBS의 한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일명 ‘핫팬츠남’과 동일 인물이었다. 7년 전부터 핫팬츠만 입은 모습으로 노출을 즐기던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