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김용호 '조국 여배우' 주장 파문 속 홍가혜와 악연도…홍가혜 "꼭 감옥가야"(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8-27 08:15:05
  • 시황

김용호, 홍가혜, 조국, 여배우, 명예훼손,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여배우' 주장 파문 속 홍가혜와 악연도…홍가혜 '꼭 감옥가야'(종합)
/사진=‘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화면 캡쳐

유명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여배우 후원 의혹을 거론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5일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을 보면 김씨는 “여러분들은 이 여배우가 결혼한 것으로 알고 있을 텐데 이미 이혼했다더라”며 “보도가 나온 적은 없다. 여배우가 한동안 슬럼프를 겪었다. 그런데 갑자기 작품도 많이 찍고, CF광고도 많이 했다. 여배우가 여러 작품을 할 수 있도록 조 후보자가 도와줬다”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일었다.

그러면서 김씨는 “여배우의 전 남편은 조 후보자 동생의 절친한 친구”라며 “증거도 있다. 조국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서 그 여배우를 대동했다”고 부연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씨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조 후보자는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라는 강경대응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씨가 거론한 여배우 A씨의 측근은 “A씨가 이번 일로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들었다”면서 “고소, 고발 등 법적 조치를 위한 광범위한 자료 수집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A씨 측근은 이어 “정치인과의 연루설 자체도 그야말로 느닷없지만 이혼설은 정말 불쾌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엔과 뉴시스 등을 거쳐 스포츠월드 기자로 활동했던 김용호씨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을 당시 민간인 잠수사로 활동했던 홍가혜를 향해 거짓 증언 등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씨는 당시 참사 현장에서 해경의 구조 대응을 비판하는 인터뷰를 한 홍씨를 두고 ‘거짓말쟁이’ ‘허언증 환자’라고 주장했다. 홍씨는 당시 민간 잠수사로 팽목항을 찾은 이들 중 하나였다.

홍씨는 이 인터뷰를 한 지 이틀 만에 해경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 수감 됐고 이후 101일간 구속되는 고초를 겪었다. 검찰은 홍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고, 홍씨는 약 5년간의 재판 끝에 지난해 11월 대법원으로부터 무죄를 확정 받았다.

이후 홍씨는 김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1심과 2심에서 위자료 1,000만원 배상 판결이 확정됐다.

홍씨는 이와 관련 “내가 당한 언론폭력사건은 단순히 (언론이) 개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 아니라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모든 이들을 대놓고 무시하며 모욕하며 덮어낸 사건”이라며 “(명예훼손의 시발점인) 김용호씨는 반드시 감옥에 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