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총선 앞두고 ‘보수통합’ 외연확장 나선 한국당

"하나됨으로 내년 총선에서 승리"
1박2일 당 연찬회서 전략 논의
안철수 측근 김근식 교수 특강도

총선 앞두고 ‘보수통합’ 외연확장 나선 한국당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경기도 용인 처인구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총선을 7개월여 앞두고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을 강조하며 외연 확장에 나서는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27일 1박 2일 일정의 당 연찬회를 열고 외연 확장을 통한 총선전략을 논의하면서 한목소리로 총선 승리를 위해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찬회에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근식 경남대 정치학과 교수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김 교수는 유승민·안철수 등 이름을 언급하며 보수통합을 주문했다. 보수대통합을 구상하는 한국당이 바른미래당과의 연대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 용인시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당 연찬회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큰 목표와 큰 틀 아래 하나가 되면 이뤄내지 못할 것은 없다”며 보수통합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이미 실패한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지키는 게 지금 우리가 맞이한 시대정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심판의 종착역이 정권교체라면 지금 우리가 그 출발점에 서 있다고 할 수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국민의 힘을 모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총선전략은 제1전략도 제2전략도 통합과 하나 되는 연대”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권이 안보·경제를 총체적으로 망친다”고 비판한 나 원내대표는 “하나되어 내년 총선에서 모두 승리하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꼭 막아낼 수 있도록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교수는 “내년 총선의 1차 관문은 반문연대를 만드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유권자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정치적 저수지를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이 (보수의) 큰집이니까 큰 책임을 가지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정치적 저수지를 만드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유승민·안철수·오세훈·원희룡·남경필 등을 차례대로 언급하며 “황 대표가 감독이니 큰 그림으로 희망의 후보가 뛸 수 있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날 구체적인 총선전략 역시 논의됐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공정이라는 가치를 구현하는 정당이라는 믿음을 국민에게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은 “19세까지 합치면 35%가 넘는 유권자가 20·30세대”라며 “미개척 분야를 적극 공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용인=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