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에버글로우 랜드' 에버글로우, 여섯 에글이들의 '비글미X열정X에너지'
글로벌 K팝 수퍼 루키 에버글로우가 에글美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사진=(주)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컴백과 동시에 2주 연속 음방 2위는 물론 해외 차트를 싹쓸이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글로벌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에버글로우가 리얼리티 ‘에버글로우 랜드’를 통해 무대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사랑스러운 여섯 명의 비글로 재탄생했다.

지난 3일 저녁 8시 Mnet을 통해 방송된 ‘에버글로우 랜드’ 네 번째 에피소드는 로스트 아일랜드.

에버글로우 랜드의 메인 콘셉트인 에너지와 열정을 마음껏 쏟아 부은 여섯 멤버들은 잠시 미션을 잊고 무한 에글美를 발산하며 어린 아이들마냥 뛰어 놀았으나, 곧 “에버글로우 못하는 거 있어?”, “없어 없어 호이야!”라는 구호를 외치며 승부욕과 끈끈한 협동심으로 볼풀지옥을 탈출, 미션 통과와 동시에 글로우볼의 힘에 이끌려 무인도에 떨어졌다.

이는 이유가 SBS ‘정글의 법칙’ 출연을 꿈꾸며 정글의 룰을 알고 싶다고 한 데서 벌어진 결과. 멤버들에게 초콜릿을 선물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해골 레일라의 미션 지령에 따라 에버글로우 멤버들은 안전 지대에 도착, 보물 지도를 발견하고 식재료 채집 미션에 도전했다.

처음 몰래 먹기 없기의 약속과는 달리 이유&아샤는 음료수와 수박 먹방, 미아&이런은 카메라에 등을 돌리는 매너 먹방으로 폭소를 자아내며 지난주에 이어 걸그룹 먹방의 진수를 보였다.



보물 상자를 열기 위해 고깔 쓰고 6명 전원 의자 앉기에 도전한 에버글로우는 좌충우돌 부딪히며 미션을 떠나 음악에 몸을 맡기며 아이돌 댄스부터 관광버스 댄스까지 찰진 소화력으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보물 상자 미션까지 완벽 클리어한 멤버들은 마지막 미션 몸으로 SOS 만들기를 하며 모래 바닥에 누워 서로에게 미안했던 부분들을 기습 고백하며 뜨거웠던 여름 무인도 탈출기의 마지막 아쉬움을 달랬다.

K팝을 대표하는 글로벌 수퍼루키로 핫한 성장을 보이고 있는 에버글로우는 무대에서는 강렬하고 카리스마 가득한 퍼포먼스와 걸크러쉬로, 리얼리티 ‘에버글로우 랜드’에서는 열정과 에너지 가득한 사랑스러운 에글이들로 글로벌 팬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