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금태섭 '검찰 개혁 정책' 비판에 조국 "당시 합의 가능한 것만들로 한 것"

조국, 인사청문회, 검찰개혁, 금태섭 의원

금태섭 '검찰 개혁 정책' 비판에 조국 '당시 합의 가능한 것만들로 한 것'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의원들과 인사를 나눈뒤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권욱기자.

조국 후보자가 검찰 개혁 수사권 조정안의 미진함에 대해 “합의 당시 가능한 것들로 내놓은 것”이라 해명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언행불일치, 젊은이들에게 동문서답식 답변을 한 점에 사과해라”며 질문을 시작했다. 조 후보자는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금 의원은 이어 “후보자는 일본에 경제보복으로 인한 갈등 국면에서 민정수석이라는 공직자 신분에서 거친 언행을 하기도 했다”며 지적했고 조 후보자는 “돌아보니 거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 “검찰의 사정 기관을 유지하거나 오히려 강화하는 정책을 내놓았다”며 검찰 개혁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조 후보자는 “수사권 조정안은 당시 검찰과 경찰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만들어진 것”이고 “금 의원의 말에 크게 동의한다”며 합의 당시에 실현 가능한 정도로 내놓은 것이라 답변했다. 이어 “민정수석에서 일하면서 관련 여러 기관과 협의를 해왔다. 그렇기 때문에 상대 기관과 협의하며 정책을 펼치는 것을 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