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종근당홀딩스,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종근당홀딩스,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 개최

종근당홀딩스가 신진 미술작가를 위한 기획전을 개최한다.

20일 종근당홀딩스는 이날부터 이달 30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1층 미술관에서 ‘제6회 종근당 예술지상 기획전’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기획전에는 지난 2017년 선정작가인 유창창, 전현선, 최선 등 3명이 3년간의 창작한 작품 60여점 이 전시된다. 이들 작가는 예술적 역량, 독창성, 발전 가능성 등을 인정받아 종근당 예술지상 작가에 선정된 뒤, 활발히 작품 활동해왔다.

유창창 작가는 만화와 회화의 영역을 넘나드는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했다. ‘칸 퍼레이드’, 고양 아람미술관 ‘예술가의 책장’ 등 초대전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다. 전현선 작가는 기하학적인 도형과 일상의 사물을 한 작품에 담아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업 방식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역시 작품 세계를 인정받아 주요 기획전에 초대되고 있다.

이번 전시 기획자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대표는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 작품을 통해 세 작가의 작품 철학과 한국 현대미술의 미래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홀딩스는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할 방안을 모색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뜻에 따라 한국메세나협회와 ‘기업과 예술의 만남(Art&Business)’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종근당 예술지상’을 통해 작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매년 신진 미술작가 3명을 선발한다. 현재까지 총 24명의 미술작가를 지원해왔다. 선정된 작가에게는 인당 연 1,000만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한다.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를 제공한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