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中 사실상 기준금리 0.05% 인하..경기둔화에 통화완화 한발더

  • 최수문 기자
  • 2019-09-20 17:58:08
  • 경제·마켓
미중 무역전쟁의 충격으로 경기둔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중국이 사실상 기준금리를 내렸다. ★관련기사 15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0일 새 기준금리 성격인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포인트 낮췄다고 밝혔다. LPR은 18개 시중은행이 제출하는 금리를 바탕으로 인민은행에서 매달 정하는 금리로, 우량기업 대출 시 기준이 된다.

인민은행은 지난달 현행 LPR 체제로 바꾸면서 기준대출금리(4.35%)보다 0.1%포인트 낮은 4.25%를 고시했다. 이번에 추가로 0.05%포인트 내리면서 통화완화 기조를 분명히 한 셈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8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17년 만의 최저인 4.4% 증가에 그치는 등 경기둔화가 뚜렷해지면서 경기부양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