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원희룡 지사가 ‘욕받이’가 된 사연

  • 최주리 기자
  • 2019-09-22 16:50:14
  • TV·방송
원희룡 지사가 ‘욕받이’가 된 사연은 무엇일까

22일 방송되는 KBS 2TV 일요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마라도를 방문한 원희룡 지사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오랜만에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를 찾은 원희룡 지사는 주민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원희룡 지사가 ‘욕받이’가 된 사연

하지만 기대했던 분위기와는 달리 화가 난 표정으로 언성을 높이고 있는 해녀들에 둘러싸여 쩔쩔매고 있는 원희룡 지사의 모습이 포착되어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전현무가 “이러다 맞는 거 아니에요?”라며 걱정했고, 심영순은 해녀들의 행동을 나무랐다.

흥분한 심영순이 원희룡 지사의 편을 들며 말을 이어가던 중 갑자기 태도가 돌변, 오히려 원희룡 지사에게 역정을 냈고 전현무는 여기저기서 혼나는 그의 모습에 “불쌍해”라 했다고 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줄곧 밋밋한 맛 표현으로 원성을 샀던 원희룡 지사가 이번에는 입맛을 떨어뜨리는 표현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식사를 하던 중 주민이 직접 담근 ‘방풍주’를 마신 원희룡 지사는 진지한 태도로 그 맛을 표현했다. 이를 들은 김숙이 “안 먹을래”라 질겁했고, 현주엽은 “먹고 싶은 생각이 뚝 떨어졌어요”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후 원희룡 지사는 스튜디오에서 또다시 기회를 얻었지만, 고심 끝에 내뱉은 그의 한마디에 전현무가 헛구역질을 했다고 해 원 지사의 차원이 다른 방풍주 맛 표현에 호기심이 증폭된다.

마라도에 간 원희룡 지사가 ‘욕받이’가 된 이유와 신개념 맛 표현은 22일 오후 5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