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선녀들’ 김명민, 이순신 장군 역할 하다 ‘단상병’ 생긴 이유

  • 최주리 기자
  • 2019-09-22 16:27:47
  • TV·방송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김명민에게 ‘단상병’(?)이 생긴 이유는 무엇일까.

9월 22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6회에는 이순신 장군이 승리의 역사를 쓴 장소 ‘통영’으로 역사 탐사를 떠나는 설민석-전현무-유병재, 그리고 특급 게스트 김명민, 김인권의 모습이 그려진다.

‘선녀들’ 김명민, 이순신 장군 역할 하다 ‘단상병’ 생긴 이유

이날 김명민은 그의 레전드 작품 ‘불멸의 이순신’ 속 이순신 장군을 이야기하던 중, 폭탄 고백을 했다. 자신에게 못된 병(?)이 생겼다는 것.

김명민은 “단상병이 생겼다. 단상 위에 올라가서 사람들을 내려다보며 이야기하는 버릇”이라고 말하며, 이순신 장군 역할을 시작으로 생긴 특별한 직업병(?)을 고백했다. 과연 김명민에게 ‘단상병’이 생긴 이유는 무엇일지, 그에게 묘한 쾌감을 불러일으켰다는 ‘단상병’에 얽힌 이야기가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는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김인권은 “김명민에게 이순신 장군의 면모가 남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듣다 보니 고개가 끄덕여지는 김인권의 설명은 멤버들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고.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이 밖에도 김명민과 김인권은 이순신 로드를 걸으며 그의 역사적 순간들과 마주했다. 영웅 이순신, 그리고 우리가 몰랐던 인간 이순신을 만난 두 배우. 그들을 감동시킨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순신의 이야기는 무엇일지, 9월 22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6회에서 펼쳐진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