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나경원, 유시민·공지영에 "극단세력" 정면비판

"이들에게 표현의 자유는 文 지지 표현의 자유"

나경원, 공지영, 유시민, 진중권, 한국당, 정의당

나경원, 유시민·공지영에 '극단세력' 정면비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공지영 작가를 향해 “진실과 순리를 거부하는 극단세력이 대한민국을 비정상과 비상식의 나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 이사장에 대해 “세 치 혀로 국민선동 전문인 여권 인사는 정경심 PC 빼돌리기를 증거보존으로 포장했다”고 말했고 공 작가에게는 “오랜 동료 지식인을 조국 구하기에 반대한다는 이유만으로 ‘머리가 안 좋아서 박사 학위를 못 땄다’는 투로 능멸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자신의 개인방송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씨의 PC 반출에 대해 “증거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공 작가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의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에 대해 “머리가 안 좋아 박사를 못 땄다” “돈하고 권력을 주면 ‘개자당’에 갈 수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소신을 밝힌 기업인은 극렬세력에게 집단 린치를 당하고 있다”며 “이들에게 표현의 자유는 문재인 정권 지지 표현의 자유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사태와 관련해) 주가 조작 정황까지 드러난 마당에 여전히 조국 구하기를 위해 국민마저 협박하고 윽박지른다”며 “수많은 분들이 국민을 개돼지로 아느냐고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조국 사퇴론이 새나갈까 두려워 함구령을 내린 여당은 스스로 민주적 정당임을 부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