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눈물 젖은 입맞춤 포착..애절+아련

  • 김주원 기자
  • 2019-09-26 12:20:25
  • TV·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가 눈물 젖은 입맞춤을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련하고 애틋한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과연 이들의 로맨스 실록의 결말은 어떻게 될지, 오늘(26일) 밤 방송될 마지막 회에 대한 관심이 증폭된다.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눈물 젖은 입맞춤 포착..애절+아련
사진=초록뱀미디어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26일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의 애절한 모습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37-38회에서 해령이 김일목의 사초에 대해 언급하며 20년 전 과거에 대한 진실을 밝혀 달라는 상소문을 올렸다. 이림 또한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을 찾아가 진실 규명을 부탁했지만, 이진은 이를 거절했다. 뿐만 아니라 이진은 이림을 녹서당에 가두는 강수를 둬 과연 20년 전 진실이 밝혀질 수 있을지 그리고 세 남녀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 가운데 해령과 이림의 애절한 투 샷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역사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 있는 두 사람이 서로를 아련하게 쳐다보며 입맞춤을 나누고 있는 것. 무엇보다 두 사람은 혼례라는 현실과 20년 전 과거에 부딪혀 서로를 외면하고 있었던 상황이어서 관심을 높인다.

이어서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이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다는 듯 결국 눈물을 쏟아내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이림은 해령을 향한 마음을 단념한 듯 무표정으로 밤 하늘을 보고 있어 두 사람의 사랑이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 이림을 비롯한 ‘신입사관 구해령’의 마지막 회가 오늘(26일) 밤 방송된다”면서 “지난 4개월동안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과연 해림이들의 로맨스 실록은 어떻게 끝맺을지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26일) 목요일 밤 8시 55분 39-40회가 방송,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