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현대重, 포스코와 LNG추진선 소재 국산화
현대중공업(009540)그룹이 포스코와 함께 액화천연가스(LNG)추진선용 연료탱크의 소재 국산화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18만톤급 LNG추진선용 연료탱크에 포스코의 ‘9% 니켈강’을 적용해 극저온탱크의 핵심소재를 국산화하는 것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동안 해외 철강사로부터 9% 니켈강을 공급받았지만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핵심소재의 국산화율을 점차 높여나갈 계획이다. 9% 니켈강은 극저온(영하 163도) 환경에서도 우수한 강도와 충격 인성을 유지할 수 있는 소재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선종에 따라 최적의 형태로 탑재될 수 있도록 다양한 LNG연료탱크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포스코의 9% 니켈강이 탑재되는 극저온탱크는 원통 모양으로 주로 벌크선·유조선 등의 갑판 위에 장착된다. 이 선박은 오는 2020년 11월 선주사인 에이치라인해운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LNG탱크의 설계부터 소재 수급, 제작까지 전 과정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며 “국내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함께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민형기자 kmh204@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1:02: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