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해투4' 장윤정, 출연 5개월 기다린 이유 있었다..친구들까지 꿀잼
‘해피투게더4’ 장윤정과 친구들이 끈끈한 우정과 웃음케미를 뽐냈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9월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윤정이가 부탁해’ 특집으로 꾸며졌다. 장윤정이 손준호, 영지, 문명진, 대니정 등 직접 섭외한 친구들과 함께 ‘해투4’에 출격한 것. 이들은 끈끈한 친분만큼이나 유쾌하고 깊은 대화를 나누며 시청자를 웃기고 울렸다.

이날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두 아이가 도경완과 많이 닮았다며 댓글 중 “장윤정은 도경완 수집가”라는 것을 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윤정이가 부탁해’ 특집임에도 도경완을 섭외하는 것에 반대한 이유도 솔직하게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장윤정은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과의 관계, 그들의 장점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대화를 풀어냈다.

먼저 장윤정과 부부끼리 만나는 경우가 많다는 손준호는 ‘잘 나가는 연상의 아내’를 둔 도경완과 뼛속 깊은 동질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또 작품은 물론 아내 김소현과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서, 아내로부터 집에서는 말 금지령이 내려졌다고 말해 빵빵 웃음을 터뜨렸다. 동시에 사랑꾼 도경완의 면모도 알려, 부러움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

영지는 이기광, 현아, 소유, 다솜, 손나은 등 가수들의 노래 선생님으로 활동했던 이야기를 하며 조세호, 전현무, 유재석 ‘해투4’ 남자 MC 3인의 족집게 보컬 레슨을 했다. 가창력은 좋아지지만 나쁜 버릇이 생기는 영지의 포인트 레슨이 큰 즐거움을 안겼다. 또 영지는 장윤정과의 오랜 인연도 공개했다. 영지는 10년 전 자신이 선물한 카디건을 매일 같이 입었던 장윤정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이날 직접 준비한 선물을 가져오기도.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이 보였다.

그런가 하면 세계적인 색소폰 연주자 대니정은 서태지와 한 무대에 서며 느꼈던 감동, 이병헌의 색소폰 선생님이었던 경험, 무대 위에서 더욱 멋진 퍼포먼스를 위해 연습한 포즈 등을 공개했다. 무대 위 멋진 뮤지션일 때와 달리 유쾌한 대니정의 면모가 훈훈한 웃음과 힐링을 안겼다.



이날 가장 큰 웃음을 선사한 게스트는 문명진이었다. 예능 첫 등판이라 떨린다던 문명진은 자신을 중국집 사장님이라 소개해 웃음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문명진은 “‘불후의 명곡’에 자주 출연할 당시 난 백화점 시식코너 GD였다”, “장윤정과 많이 친하지 않아서 ‘해투4’에 출연했다”, “장윤정 처음 만났을 때 호랑이 같았다”고 연이어 폭탄 발언을 쏟아내 ‘해투4’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 유재석이 “내일이 없는 예능이라 정말 재미있다”고 혀를 내두르기도.

이날 직접 섭외한 친구들과 함께 ‘해투4’를 찾은 장윤정은, 영지-문명진 등 친구들이 좀 더 많은 무대에 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친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유쾌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친분 덕분에 웃음은 물론 뭉클한 감동까지 느낄 수 있었다. 5개월만에 성사된 장윤정의 ‘해투4’ 출연이, 그녀와 함께한 친구들의 ‘해투4’ 출연이 의미 있는 유쾌한 시간이었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