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HYNN(박혜원), '엠카운트다운'에 강제 소환..'특급 여자 솔로 가수' 입증

  • 김주희 기자
  • 2019-09-27 16:45:48
  • 가요
‘신흥 파워보컬’로 평가받고 있는 가수 HYNN(박혜원)이 음원 차트 역주행 신화의 주인공으로 꼽혀 ‘엠카운트다운’에 재소환됐다.

HYNN(박혜원),  '엠카운트다운'에 강제 소환..'특급 여자 솔로 가수' 입증
사진=엠넷

HYNN(박혜원)은 26일 방송된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음원차트 1위에 등극한 화제의 역주행곡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을 열창했다.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은 지난 3월 발매된 곡임에도 불구하고, 약 6개월이 흐른 최근 엠넷 차트 1위를 차지하는가 하면,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을 비롯한 주요 음원차트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HYNN(박혜원)은 ‘엠카운트다운’에 강제 소환돼 다시 무대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HYNN(박혜원)은 애절한 보이스로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했으며, 곡의 하이라이트인 ‘초고음’ 부분에서는 폭발적인 성량과 가창력을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번에 보여준 HYNN(박혜원)의 완벽한 라이브는 ‘특급 여자 솔로 가수’라는 수식어를 다시금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

이 뿐만 아니라 HYNN(박혜원)은 한층 세련된 비주얼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유희열, 양파, 벤, 허각 등 실력파 선배 가수들의 극찬을 받고 있는 HYNN은 탄탄한 실력과 시원하게 올라가는 고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완성형 보컬리스트’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유희열은 HYNN에 대해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를 잇는 대형 가수의 느낌”이라고 평가할 정도. 이 뿐만 아니라 세븐틴 승관, 빅스 켄 등 정상급 아이돌 선배에게도 주목을 받으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헬고음녀’, ‘여자 발라더 신성’ 등의 타이틀을 얻게 된 HYNN은 현재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신곡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