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PD수첩' 조국 장관과 표창장 위조 의혹, 가구 및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 김주원 기자
  • 2019-10-02 08:14:53
  • TV·방송
조국 장관과 표창장 위조 의혹을 다룬 어제(1일)자 MBC ‘PD수첩’이 가구 및 2049 시청률 모두 동시간대 1위를 거머쥐었다.

'PD수첩' 조국 장관과 표창장 위조 의혹, 가구 및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사진=MBC ‘PD수첩’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수도권 기준)에 따르면 이날 ‘PD수첩’은 가구 시청률 6%, 2049 시청률 3.1%를 기록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올해 최고 수치로, 조 장관에 대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PD수첩’은 조 장관을 둘러싸고 약 두 달 가까이 정국을 달구고 있는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집중 취재했다. 이 과정에서 최 총장의 주장과 상반된 동양대 관계자들의 인터뷰를 전했다. 전 동양대 조교는 “상장은 조교나 임원이 임의대로 만들기 때문에 그 내용은 얼마든지 다르고 그 안의 양식도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 총장은 조 장관 딸의 봉사활동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하지만 당시 조 장관 딸은 실제로 동양대를 방문했고, 또 당시 최 총장과 조 장관 딸, 정경심 교수가 같이 이야기를 나누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제작진은 최 총장과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만났다는 총장 측근 정 씨의 녹취록도 함께 전했다. 정 씨는 “편을 잘못 들었다가 자유한국당이 정권 잡으면 학교 문 닫아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학교를 그냥 놔두겠나”라며 최 총장이 자유한국당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교감한 적 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최 총장은 ‘PD수첩’에 이를 부인했다.

검찰의 무리한 기소를 비판하는 현직 검사의 증언도 공개됐다. 그는 “그 기소 자체가 굉장히 부실한 수사다. 원본도 찾지 않고,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그냥 무턱대고 청문회 당일 기소를 한 것 자체만 봐도 굉장히 의도를 가지고 한 수사다. 특수수사의 문제점이 굉장히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