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마마무 화사-우기, 음악 작업실서 포착..의미심장 현장 '컬래버 기대'

  • 김주원 기자
  • 2019-10-02 12:10:40
  • 가요
두 대세 아티스트의 만남이 깜짝 포착됐다.

마마무 화사-우기, 음악 작업실서 포착..의미심장 현장 '컬래버 기대'
사진=하이어뮤직

지난 1일 하이어뮤직과 프로듀서 우기(WOOGIE)의 공식 SNS에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우기와 그룹 마마무 화사가 작업실에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나란히 노트북 앞에 앉아 뭔가를 논의하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같은 사진이 공개되자 일부 팬들 사이에선 두 사람이 다시 한번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쏟아지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우기와 화사는 지난해 래퍼 로꼬와 함께 한 컬래버레이션곡 ‘주지마’로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우기는 글로벌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을 대표하는 프로듀서로 화사, 로꼬의 ‘주지마’를 비롯해 미국 래퍼 투 체인즈(2 Chainz), 박재범, 로꼬, 우원재 등과 함께 작업하며 트렌디하고 독보적인 음악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화사 역시 그룹 마마무 활동뿐 아니라 지난 2월 발매한 솔로 데뷔곡 ‘멍청이’로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 했다.

이런 두 아티스트가 1년 만에 다시 한번 작업실에 있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과연 팬들의 기대처럼 깜짝 신곡을 발표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