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라디오스타' 카더가든-뱃사공, 유명해질까 봐 걱정인 두 절친의 폭로전

  • 김주희 기자
  • 2019-10-02 17:09:40
  • TV·방송
가수 카더가든과 래퍼 뱃사공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뜻밖의 폭로전을 벌인다. 평소 절친한 관계라는 두 사람은 ‘동반 출연이 찝찝하다’라는 등의 솔직한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라디오스타' 카더가든-뱃사공, 유명해질까 봐 걱정인 두 절친의 폭로전
사진=MBC ‘라디오스타’

오늘(2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김응수, 박상민, 카더가든, 뱃사공이 출연하는 ‘껍데기는 가라’ 특집으로 꾸며진다.

카더가든과 뱃사공이 절친 케미를 선보인다. 두 사람은 유명해질까 봐 걱정이라며 같은 고민을 나눈 것도 잠시, “’라스’ 출연하면서 하나 걸렸던 것은 뱃사공과 함께 나온 것이다” 등의 폭로로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카더가든은 ‘맴찢’ 사연을 털어놓는다.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카더가든은 ‘우승자’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공연 후기 악플에 시달린 것은 물론 방송국 입구 컷까지 당했다고 고백해 모두의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또한 카더가든은 성형 계획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한다. 뿐만 아니라 다시 태어나면 갖고 싶은 얼굴도 털어놓았다고. 이어 그는 뜻밖의 닮은꼴까지 공개하며 궁금증을 드높인다.

뱃사공은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상’을 수상하며 최근 가장 ‘핫’한 래퍼로 떠올랐다. 이에 그는 이름의 뜻부터 엉뚱한 에피소드까지 ‘뱃사공’에 대한 모든 것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을 예정.

독특한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은 뱃사공은 ‘아르바이트 만렙’에 등극한다. 안 해 본 게 없다는 그는 지금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또한 그는 과거 아르바이트를 하던 도중 숨겨진 인격을 발견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뱃사공은 ‘힙합 FLEX(자신이 갖고 있는 것을 자랑하는 태도나 행동) 문화’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힌다. 그의 솔직한 발언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정작 본인은 ‘과자 FLEX’에 빠져 슈퍼를 털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절친 카더가든과 뱃사공의 뜻밖의 폭로전은 오늘(2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