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모던 패밀리' 백일섭, 사미자-김관수 부부 집 깜짝 방문...금실 비결은?

  • 최재경 기자
  • 2019-10-03 01:50:27
  • 시황
백일섭이 사미자-김관수 부부의 집에 초대받아, 40여년 전 추억에 젖는다.

'모던 패밀리' 백일섭, 사미자-김관수 부부 집 깜짝 방문...금실 비결은?
/사진=MBN_모던 패밀리

4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 32회에서는 백일섭이 ‘1세대 연예인 부부’ 사미자-김관수의 이촌동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백일섭과 사미자는 오랜 기간 연기 호흡을 맞춰온 절친한 사이. 하지만 김관수와는 무려 40여년 만의 해후라고. 백일섭은 두 부부의 집으로 향하며, “(김)관수 형님과 정말 오랜만이다. 과거 배우로 활동하셨을 때, 2~3년간 콤비처럼 붙어다녔다”라고 떠올린다.

마침내 해후한 세 사람은 격한 포옹을 나눈다. 백일섭은 “원래 (사)미자 누이보다 형님을 먼저 알았다. (사업한다고) 배우를 그만두신 뒤, 연락이 끊어졌지만 늘 보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김관수는 “우리 모두 KBS 출신들이었지”라고 꽃 같던 시절을 회상한다.

이제는 서로의 건강을 물어야 하는 70~80대 황혼임을 실감한 세 사람은 각자 불편한 몸 상태를 털어놓기도 한다. 사미자는 “두어 달 병석에 누워 못 걸을 때가 있었다. 척추에 협착이 왔다. 그때 남편이 내 병간호를 해줬다”고 말한다. 50년 넘는 두 부부의 금실에 백일섭은 부러움의 눈빛을 보낸다.

김관수는 백일섭과 근황 토크 중, ‘꽃할배’ 라인인 박근형, 김용건에 대한 안부도 궁금해한다. 이에 백일섭은 즉석 전화 연결을 시도한다. ‘왕년의 콤비들’이었던 이들은 “조만간 만나자”고 약속한다.

한편 백일섭은 두 부부의 집을 둘러보던 중, ‘70년대 김태희’급 미모를 자랑하던 사미자의 옛 사진을 발견하고 반가워한다. 사미자는 해당 사진을 보며, “이때가 애 둘 낳고 스물 다섯이었는데, 결혼 사실을 숨기고 연기 활동 하느라 힘들었다. 그때 꼬마였던 딸이 벌써 50세가 넘어 제주도에 산다”고 털어놓는다.

실제로 사미자 김관수 부부는 이날 딸을 만나기 위해 제주 여행을 기획했지만, 백일섭의 방문 때문에 스케줄을 미루었다고. 사정을 알게 된 백일섭은 “그럼 나도 꼽사리 껴줘”라고 돌발 제안해 두 부부를 당황시킨다. 사미자-김관수 부부가 과연 백일섭의 제안을 수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모던 패밀리’ 32회에서는 다이어트에 도전한 필립의 누나 박수지 씨의 중간 점검 모습과, 임하룡의 5층 빌딩에 초대된 김학래, 엄용수, 김미화, 김현영의 옥상 파티가 공개된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