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말레피센트2' 두 세계의 운명을 건 전쟁의 시작, 메인 포스터 전격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10-04 01:25:01
  • 영화
디즈니 역사상 가장 사악한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매혹적인 판타지 블록버스터 <말레피센트 2>가 10월 17일 개봉을 앞두고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비주얼의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한다.

'말레피센트2' 두 세계의 운명을 건 전쟁의 시작, 메인 포스터 전격 공개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마침내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말레피센트’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거대한 날개 비주얼이 보는 이들을 한 눈에 사로잡는다. 5년만에 돌아온 가장 강력하고 독보적인 캐릭터 ‘말레피센트’는 거대한 날개와 뿔, 날카로운 광대와 붉은 입술까지 매혹적이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말레피센트’의 양 옆 날개 속에는 요정들의 세계인 무어스 숲을 배경으로, 요정들의 여왕이 된 ‘오로라’와 인간 세계 얼스테드 왕국의 전략가 ‘잉그리스 왕비’가 위엄 있게 자리해 이들이 ‘말레피센트’와 어떤 케미를 보여줄 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또한 “두 세계의 운명을 건 전쟁의 시작”이라는 문구처럼 요정과 인간의 피할 수 없는 거대한 대결 속에서 ‘말레피센트’와 숨겨진 속내를 지닌 ‘잉그리스 왕비’, 인간과 요정의 화합을 꿈꾸는 ‘오로라’ 세 주연 캐릭터의 관계가 스크린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할리우드 명배우들의 불꽃 같은 연기 대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영화 <말레피센트 2>는 강력한 어둠의 요정이자 무어스 숲의 수호자 ‘말레피센트’가 딸처럼 돌봐온 ‘오로라’와 필립 왕자의 결혼 약속으로 인간 왕국의 ‘잉그리스 왕비’와 대립하게 되고 이에 요정과 인간의 연합이 깨지면서 벌어지는 거대한 전쟁을 그린 판타지 블록버스터이다. 전작의 흥행을 이끈 안젤리나 졸리와 엘르 패닝이 다시 한번 ‘말레피센트’와 ‘오로라’ 역을 맡았고, <오리엔트 특급 살인>,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미셸 파이퍼가 ‘잉그리스 왕비’로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로 국내에서 300만 관객을 동원한 요아킴 뢰닝 감독이 새롭게 연출을 맡아 더욱 업그레이드된 스케일을 담아낼 예정이다. 요정과 인간의 운명을 건 거대한 전쟁부터 감춰져 있던 어둠의 세력 등장, 말레피센트와 오로라의 위기까지 한순간도 예측할 수 없는 새로운 스토리가 펼쳐지며 기대를 모은다. 영화 <말레피센트 2>는 오는 10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