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현대백화점 올 4분기가 실적 개선의 변곡점 될 것”

유진투자증권 리포트

  • 이완기 기자
  • 2019-10-04 08:40:49
  • 시황
유진투자증권(001200)이 4일 현대백화점(069960)에 대해 올 3분기가 부진한 실적의 마지막 단계라고 전망하면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목표주가도 기존 10만원을 유지했다.

주영훈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은 올 3분기 총매출액과 영업이익을 전년 동기 대비 18.0% 증가한 1조 6,216억원, 24.5% 감소한 603 억원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화점 부문의 기존점 신장률은 1.0%(관리매출액 기준)로 8월까지 매출액은 나쁘지 않았으나 9월 비우호적인 날씨 영향으로 부진하며 당초 예상보다 탑라인 성장률이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면세점 부문은 총매출액과 영업손실을 각각 2,202억원, -183억원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다만 주 연구원은 “다가올 4분기를 실적 개선의 변곡점”이라며 “1년 간 이어져오던 감익 추세가 종료될 것으로 추정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화점 기존점 회복을 기대해볼 수 있는데 유플렉스 리뉴얼이 종료되며, 고덕 그라시움 입주가 시작됨에 따라 천호점 매출 증가를 기대해볼 수 있기 때문”이라며 “면세점 부문에서도 지난해 4분기 오픈 준비 비용(55억원)과 초기 광고판촉비 증가로 영업손실 256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기저가 낮았기 때문에 큰 폭의 손익 개선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