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정희태, 악덕 甲질 황차장 열연..'현실 밀착형 악역' 변신

  • 김주희 기자
  • 2019-10-04 09:47:15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정희태가 리얼리티를 살린 현실 밀착형 연기로 완벽한 갑의 횡포를 보여주며 재미를 견인하는 역할을 톡톡히 소화하고 있다.

'청일전자 미쓰리' 정희태, 악덕 甲질 황차장 열연..'현실 밀착형 악역' 변신
사진=tvN

정희태는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라인 타기의 귀재이자 처세술의 달인 TM전자의 황지상 차장으로 활약하며, 청일전자에 위기를 더하는 역할로 극의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극중 정희태가 연기하는 황차장은 하청업체에는 단가를 후려치고 부하직원들에게는 불법을 종용하며, 하청업체 기술유출과 단가 인하에 대한 증거 인멸도 철저한 덕분에 문상무(김형묵 분)의 신임을 받고있는 인물이다.

지난 3일 방송에서 황차장은 문상무와 함께 청일전자의 자멸을 위해 뒤에서 음모를 꾸미는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 청일전자에 새롭게 불어 닥칠 폭풍을 예고했다.

이날 청일전자에 자신이 심어 놓은 스파이 하은우(현봉식 분) 과장과 은밀하게 만난 황차장은 “지금 우리 회사 이미지가 훼손하면 안 되는 상황이다. 청일이 TM 때문에 망한 게 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의를 준 뒤, 핵심인물인 유진욱 부장(김상경 분)을 예의 주시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문상무와 함께 성후의 성사장과 골프장 회동에 참석한 황차장은 “성사장님께서 청일을 인수하는 데 어려움 없도록 잘 좀 도와드려라”라는 문상무의 지시를 들은 뒤 신속하게 일을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문상무의 말이 끝나자마자 아무도 모르게 하 과장에게 전화를 건 황 차장은 “이제 슬슬 시작하라”라고 지시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탁월한 연기력으로 선역과 악역을 넘나들며 주어지는 작품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남겼던 정희태는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기회주의자 황 차장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신스틸러의 품격을 입증했다.

특히 정희태는 강자에게는 약하고, 약자에게는 강한 황차장의 강약약강의 면모를 제대로 살리면서 극에 쫄깃한 재미를 선사했다. 청일전자에 파견을 가 있는 박도준(차서원 분)을 비롯해 하 과장과 같이 자신보다 아래에 있는 이들 앞에서 기세등등한 반면, 자신보다 강자인 문상무 앞에서는 납작 엎드리는 황차장의 모습을 실감 나게 살린 것.

정희태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라이프’ ‘흉부외과’ ‘자백’ 영화 ‘어린의뢰인’ ‘진범’ 등의 작품에서 열연을 펼치며 호평을 받아온 배우로, 최근 주연으로 활약했던 단편영화 ‘나들이’로 스페인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기도 했다.

정희태의 활약이 돋보이는 ‘청일전자 미쓰리’는 매주 수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