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20대 취향 저격하며 폭발적 지지..'화제성 견인'

  • 김주희 기자
  • 2019-10-04 11:29:22
  • TV·방송
tvN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의 고백이 따뜻한 울림을 전했다.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20대 취향 저격하며 폭발적 지지..'화제성 견인'
사진=tvN

부도 위기의 회사를 살리기 위해 말단 경리에서 대표가 된 이선심의 성장기를 그리고 있는 tvN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의 이혜리(이선심 역)가 어제(3일) 방송된 4회에서는 자신에게 쓰인 공금 횡령 혐의에 정면으로 맞섰다. 이선심이기에 낼 수 있는 용기와 솔직함에 20대 여성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차명 계좌로 3억을 인출하여 비자금을 형성한 범인으로 몰린 이선심(이혜리 분)은 동료들의 쏟아지는 비난에 자리를 뜨고 말았다. 이 와중에도 불법 건축물, 불법 소프트웨어 등 청일전자의 문제로 사방팔방을 뛰어다니는 선심의 발걸음은 무겁기만 했고, 직원들을 위해 점심을 만들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텅 빈 구내식당에서 한숨을 쉬는 선심의 모습은 그의 어깨에 놓인 무게감을 보여주는 듯 했다.

그러나 이런 극한 상황 속에서 오히려 선심의 매력이 돋보였다. 선심은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과 오필립(김도연 분)의 도움으로 횡령 누명을 벗었지만 “저, 공금 횡령한 거 맞아요”라며 깜짝 발언을 한 것. 그동안 행한 ‘소확횡’(소소하지만 확실한 횡령)을 털어놓으며 자기반성을 하는 선심의 고백은 청일전자 직원들에게는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를, 시청자들에게는 가슴 따뜻해지는 감동을 전했다.

특히, 지난주 방송된 1회 대비 2회 시청률 중 20대 여성 시청률이 1.8%상승(TNMS, 유료가입), 전체 시청자 성연령대 중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이는 등 이혜리가 완성한 사회초년생 이선심의 현실적인 모습이 동년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것. 이어, 어제 방송에서도 사상 초유의 위기를 맞은 이선심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를 헤쳐나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과 함께 동병상련의 응원을 이끌어내며 화제성을 높이고 있다.

또한, 선심은 정리해고 대상이 된 유부장을 구하기 위해 송차장(이화룡 분)의 비리를 밝혀냈고, 회사의 비용 절감을 위해 정리해고가 아닌 단체 월급 삭감이라는 길을 택했다. 비록 청일전자 직원들은 월급 삭감에 동의하지 않았지만, 도준을 찾아가“회사를 살리려면 대체 누구를, 몇 명을 잘라야 하는 거냐”고 묻는 선심의 말은 회사뿐만 아니라 직원 한 명 한 명을 소중히 대하는 그의 진심을 느끼게 하며 말단 경리 ‘미쓰리’에서 대표라는 책임감을 가지게 된 이선심을 응원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한편, 매 회 이혜리의 성장기를 그리며 훈훈함을 더하고 있는 tvN ‘청일전자 미쓰리’는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