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배가본드' 이승기, 비행기 추락사고 진실 말하기 위해 대통령 찾아가

  • 김주희 기자
  • 2019-10-04 14:03:07
  • TV·방송
SBS 금토극 ‘배가본드’(장영철, 정경순 극본, 유인식 연출,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작)의 이승기가 비행기 추락사고의 진실을 말하기 위해 대통령까지 찾아간다.

'배가본드' 이승기, 비행기 추락사고 진실 말하기 위해 대통령 찾아가
사진= SBS

‘배가본드’ 10월 4일 5회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여기서는 고해리(배수지 분)가 기태웅(신성록 분)을 향해 감찰부에서 가져간 USB에 바이러스가 걸려있는 걸 언급하며 “비행기 추락사고를 은폐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라며 의심하면서 시작된다.

그런가 하면, 해리로부터 “대통령앞에서 까발려”라는 조언을 들었던 차달건(이승기 분)은 청와대로 들어가려고 하다가 경호원들에게 저지를 당하고, 결국 “대통령 나오라 그래”라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이후 다시 집으로 돌아왔던 달건은 갑자기 들이닥친 릴리(박아인 분)가 뿌리는 마취제에 순간 당황하다가 곧바로 그녀를 제압했는가 하면, 잠시 후 앰뷸런스를 타고 가다가 차가 뒤집히는 바람에 정신을 잃기도 했다.

그러다 정신이 돌아온 달건은 제시카 리(문정희 분)를 찾아간 자리에서 “세상이 변해도 안바뀌는게 있어요. 힘이 진실을 만든다는 거”, “그쪽이 끼어들 싸움이 아니라는 거에요”라는 무시에 그만 분노를 억누를 수 없었다.

한편, 이번 예고편에서는 대통령 정국표(백윤식 분)가 국정원장 안기동(김종수 분)의 뺨을 세차게 때리며 “그 자리에 앉혔으면 최소한 밥값은 해야 할 것 아니야?”라면서 화내는 모습도 그려지고, 에드워드 박(이경영 분)은 “로비스트는 사람보고 장사하는 거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는 모습도 담기면서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시켰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로, 가족과 소속,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5회는 10월 4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