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악플의 밤' 박성광, 매니저 임송 덕 본 거 인정한다...미안함 고백

  • 최재경 기자
  • 2019-10-05 15:33:15
  • TV·방송
JTBC2 ‘악플의 밤’ 개그맨 김수용-박성광이 악플에 대한 속 깊은 이야기와 진솔한 매력으로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악플의 밤' 박성광, 매니저 임송 덕 본 거 인정한다...미안함 고백
/사진=JTBC_악플의 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지난 4일(금) 방송된 15회에는 ‘수드래곤’ 김수용과 ‘해피스마일’ 박성광이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쳤다. 대한민국 개그계에서 독보적인 개그 감각을 자랑하는 두 사람답게 악플 낭송에서부터 티격태격 케미와 재치만점 말솜씨를 뽐내며 전무후무한 존재감을 폭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 날 김수용은 ‘인맥발 방송 출연’이라는 악플에 대해 파워 당당하게 ‘인정’을 외치며 “친구들이 방송에 꽂아주는 걸 어떡하냐? 거절할 수 없지 않느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자신의 뒤를 꼬리표처럼 따라 다니는 ‘개그계 금수저’ 타이틀과 ‘금수저 집안이어서 절실함이 부족하다’는 악플에 한치의 망설임 없이 ‘No 인정’을 외치며 실제로 할아버지, 아버지, 고모가 의사지만 자신은 웃음치료사라며 “3대째 치료 중”이라고 개그 매력을 폭발시킨 김수용은 “내가 초등학교 때부터 엄청 웃겼다”라는 T.M.I(Too Much Information(과한 정보)의 줄임말)까지 방출, 대한민국 개그계 유일무이한 웃음치료사 위엄을 뽐냈다. 또한 ‘노잼’이라는 별명에 대해 “개그에도 여러 장르가 있다“고 맞받아친 뒤 “난 굉장히 느린 발라드 개그, 신동엽은 락 발라드 개그, 김숙은 그 누구보다 빠르고 남들과는 다른 아웃사이더 개그, 강호동은 하이톤 개그, 유재석-김용만은 댄스곡 개그”라고 말하며 “큰 인기 없이 오랫동안 방송 활동하는 게 목표다. 인기가 없으면 무너질 일이 없다”는 본인만의 뚜렷한 가치관과 29년째 개그맨 유망주 삶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박성광은 ‘자상한 남자 이미지 메이킹’, ‘매니저 덕에 뜬 무능력’, ‘역대급 노잼’ 등에 대한 악플을 낭송했다. 박성광은 연예인으로 살면서 만들어지는 이미지에 대해 “최근 매니저와 함께 한 예능 출연 이후 ‘배려의 아이콘’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 별명이 부담스럽지만 버리고 싶지 않아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고 토로했다. 특히 이미지 때문에 교통사고가 난 와중에도 “괜찮다”고 넘긴 적 있다는 비화로 모두의 공감을 샀다. 이에 설리 또한 “사람은 누구나 다양한 내면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조심스레 운을 뗀 뒤 “나 역시 실제 인간 최진리의 속은 어두운데 연예인 설리로서 밖에서는 밝은 척해야 할 때가 많다. (겉과 속이 달라) 내가 사람들에게 거짓말하고 있는 게 아닐까 하며 주변에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덧붙여 “사람이라면 누구나 어두운 부분이 있는데 겉으로는 아닌 척 할 뿐 양면성 있게 살아가고 있는 것 같다”는 공감 100% 진솔한 고백으로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박성광은 자신의 인기에 도움을 준 매니저와 반려견 광복이에 대해 털어놨다. 박성광은 “좋은 매니저 덕을 본 거 인정한다”면서 “그런데 이에 대한 악플이 많았고 매니저가 나 때문에 악플에 휘말린 것 같아서 미안했다”고 매니저와 함께한 예능 출연 이후 찾아온 ‘제2의 전성기’에 대한 자신의 속내와 매니저가 불특정 다수의 악플 공격으로 고생했던 때를 회상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반려견 광복이로 얻은 수익을 유기견센터에 기부한다는 비화로 훈훈함을 더했다. 박성광은 “최근 유튜브를 개설했는데 49개 영상 중 36개 영상이 광복이 것”이라며 “광복이 영상 조회수가 내 15배더라. 유튜브 영상 지분율로 따지면 박성광 채널이 아닌 박광복 채널“이라고 ‘견맥빨의 좋은 예’를 공개해 웃음을 선사했다.

‘악플의 밤’ 방송이 끝난 후 각종 SNS 및 온라인에는 “김수용-박성광 보면 볼수록 진짜 매력있고 멋있다”, “김수용 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의 소유자”, “박성광 유기견센터 기부 멋져요”, “난 김수용 개그가 그렇게 웃기던데. 혼자 킥킥대면서 본다”, “김수용-박성광 지금도 충분히 웃긴 능력자”, “김수용-박성광 진국 맞네. 착하고 좋은 분들”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방송.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