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영화 럭키, 목욕탕 TMI...황제성 2학년 때까지 여탕에

  • 최재경 기자
  • 2019-10-06 02:00:43
  • TV·방송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이하 영화보장) MC 황제성이 엄마 따라서 초등학교 2학년까지 여탕을 갔다고 충격 고백을 했다.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영화 럭키, 목욕탕 TMI...황제성 2학년 때까지 여탕에
/사진=스카이드라마_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영화보장’에서 맑은 눈을 담당하고 있는 MC 황제성은 매회 허를 찌르면서도 유쾌함 넘치는 영화 속 TMI를 선보이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보장’ MC 송은이, 김숙,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의 깨알 수다토크 케미도 한층 무르익는 중이다.

지난 4일 방송된 ‘영화보장’에서는 배우 유해진이 주연을 맡은 영화 ‘럭키’의 TMI가 공개되었다. ‘럭키’에서 반전 열쇠를 쥐고 있는 배우 장혁진이 깜짝 게스트로 출연해 유해진과 같은 극단에 있었고 본인보다 나이 많은 과 후배였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이날 MC 박지선은 영화 ‘럭키’에서 유해진이 비누를 밟고 쓰러진 장면에서 TMI를 발굴했다. 목욕탕에서 사고가 나면 여자 구급대원이 남탕에 들어가도 되는지, 남자 구급대원이 여탕에 들어가도 되는지를 파헤쳐본 것. 본격적인 TMI에 앞서 남탕과 여탕을 비교하는 시간을 갖은 MC들은 목욕탕에서 일어났던 깨알 에피소드로 웃음을 선사했다.

송은이가 “여탕에서는 수건이 1인 2장으로 제한적이다. 닦아내고 한번 빨아서 쓰는 게 풍경”이라고 말하자, 황제성은 “어렸을 때 엄마 따라가서 봤는데 옆에 빨래하는 아줌마들이 있었다”고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에 김숙은 “몇 살 때까지 갔길래 왜 이렇게 기억이 생생하냐”고 물었고 장항준 감독은 “고등학교 1학년때까지 간 거 아니냐”며 황제성의 넋을 빠지게 만들었다. 황제성은 “초등학교 2학년때까지 갔다. 그 이후로 트라우마가 생겨 안 간다. 목욕탕에서 짝꿍을 만났다”고 충격 고백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목욕탕 사고 시 대처 법에 대한 TMI를 파헤치기 위해 박지선은 소방관과 전화연결도 시도했다. 소방관은 “일단 환자분의 기본적인 옷을 입혀달라고 하고 손님 분들은 구급대원이 볼 수 없는 곳으로 이동해달라고 부탁 드리고 출동한다. 성별이 달라도 구급대원은 목욕탕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속 시원하게 해결해 주었다.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남탕과 여탕 비교 TMI와 MC들의 목욕탕 에피소드, 황제성의 충격 고백까지 신선한 TMI들로 가득 찬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의 다음 영화 라인업이 기대된다.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스카이드라마(skyDrama)와 채널A에서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