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나의 나라' 양세종, 처연하고 날카로운 눈빛..다크 카리스마 폭발

  • 김주원 기자
  • 2019-10-07 08:12:37
  • TV·방송
배우 양세종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절망감, 그리고 반드시 살아남겠다는 생존 본능이 번뜩이는 다크 카리스마를 폭발했다. ‘나의 나라’에서 처연하고 날카로운 눈빛 연기로 무사 서휘 그 자체를 표현하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나의 나라' 양세종, 처연하고 날카로운 눈빛..다크 카리스마 폭발
사진=JTBC ‘나의 나라’

양세종은 지난 5일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 2회에서 동생 서연(조이현 분)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는 서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나의 나라’는 휘의 안쓰러운 감정선을 중심으로 강렬한 이야기가 흘러간다. 인물 소개를 마친 ‘나의 나라’는 권력욕에 휩싸인 남전(안내상 분)의 계략으로 억울하게 군역에 끌려간 휘의 처참한 운명이 시작됐다.

눈앞에서 아픈 연이 쓰러지는 모습을 남겨둔 채 눈물과 피가 뒤섞인 전장에 내던져지기까지 휘의 절망적인 현실은 모두를 가슴 아프게 했다.

양세종의 눈빛엔 극도의 절망감과 처연한 감정이 담겨 있었다. 휘는 사랑스러운 동생 연과 절친한 벗 선호에게는 한없이 따뜻했다.

허나 어느덧 살아남아야 한다는 간절함이 만든 독한 기운이 넘쳐났다. 무사 서휘의 봉인해제와 울부짖음은 한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었다.

양세종의 전매특허인 내밀한 감정 연기 덕에 ‘나의 나라’의 흥미진진한 감정선이 있을 수 있었다.

그의 연기력이 빛난 건 비단 폭발력 있는 감정 충돌 장면만이 아니다. 양세종은 휘가 처한 상황에 따라 감정의 섬세한 변화를 예리하게 포착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나라가 뒤바뀌는 혼돈의 시기 억울한 현실에 내던져진 안타까운 인물을 연기하며 첫 방송부터 치밀한 캐릭터 해석과 빼어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납득시킨 양세종.

현실감을 부여하는 두드러진 연기력과 상대 배우를 더욱 빛나게 하는 조화로운 균형 감각 덕에 휘가 뿜어대는 다크 카리스마가 더욱 강렬하게 다가온다.

양세종은 데뷔 후 촘촘한 연기력과 매력적인 비주얼로 잇따라 흥행작을 탄생시켰다. 대세 배우에서 묵직한 사극 대작까지 오롯이 이끌고 갈 수 있는 독보적인 배우로 또 다시 올라섰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