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악플의 밤' 주영훈 "악플 때문에 정신과치료"…'100만 안티' 이유 고백

  • 김진선 기자
  • 2019-10-07 16:02:15
  • TV·방송

주영훈, 정신과치료, 악플의밤, 100만안티, 마마보이, 군면제

'악플의 밤' 주영훈 '악플 때문에 정신과치료'…'100만 안티' 이유 고백
가수 겸 방송인 주영훈/사진=MBC 제공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이 악플 때문에 정신과 상담까지 받았다고 고백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주영훈은 6일 전파를 탄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노라조 조빈, 원흠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주영훈은 ‘100만 안티’가 생긴 원인을 안다면서 입을 열었다. 주영훈은 그러면서 병역 면제와 마마보이 캐릭터 등으로 불거진 비호감 이미지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주영훈은 “제가 심장 기형으로 ‘조기흥분증후군’을 앓고 있는데, 사람들은 흥분을 빨리 하는 걸로 왜 군대에 안 가냐고 욕을 하고 오해하신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주영훈은 이어 “제가 예능을 울보, 겁쟁이, 마마보이 등 과잉된 캐릭터로 시작했다. 이런 게 혼합돼 악플이 넘쳐나기 시작했다“며 ”프로그램에만 출연하면 게시판에 욕이 많아졌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주영훈은 악플로 인한 상처 때문에 정신과 상담을 받고 있다고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주영훈은 “악플 때문에 정신과 상담을 받았는데 제게 칭찬 강박증이 있다고 하더라. 목사님 아들로 자라서 어릴 때부터 교인들에게 칭찬을 받으려 했던 것이 지금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영훈은 “요즘도 SNS에 게시물을 올릴 때 이 말 하면 사람들이 좋아하겠지? 생각하면서 올린다”며 “그런데 나만 재미있고 다른 사람은 아니라는 걸 알았다. 노력하고 있으니까 조금씩 긍정적으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