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공식]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역들, 10월 21일-22일 내한 확정

  • 김주원 기자
  • 2019-10-07 09:39:33
  • 영화
원작자 제임스 카메론과 오리지널 캐스트의 컴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2019년 최고의 화제작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오는 10월 21일(월)부터 22일(화)까지 이틀의 일정으로 대한민국에서 아시아 최초 프레스 정킷 개최를 확정했다.

[공식]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역들, 10월 21일-22일 내한 확정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전 세계가 사랑하는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내한 확정과 함께 아시아 최초 프레스 정킷 국가로 대한민국을 선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주역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린다 해밀턴,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그리고 팀 밀러 감독이 10월 21일(월)-10월 22일(화)까지 양일간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레스 정킷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초로 이루어지는 행사로 이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팀의 한국 사랑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뿐만 아니라, 일본, 대만, 인도, 싱가폴 등 총 11개 아시아 국가의 기자들이 대한민국을 방문하여 열띤 취재 열기에 참여할 예정으로 눈길을 끈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상징이자 전설적인 캐릭터 ‘T-800’ 역의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지난 2015년 방문 이후 다시금 한국을 찾는다. 여기에,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오리지널 캐릭터 ‘사라 코너’ 역의 린다 해밀턴, 새로운 시리즈의 주역 슈퍼 솔져 ‘그레이스’ 맥켄지 데이비스,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 가브리엘 루나, 인류의 새로운 희망 ‘대니’ 나탈리아 레이즈까지 대한민국에 최초로 방문한다. 또한, <데드풀>로 국내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흥행 열풍을 일으켰던 팀 밀러 감독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처럼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역들의 내한 소식을 전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내한 관련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SF 액션 블록버스터의 새 장을 열며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의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터미네이터 2>의 이야기를 이어나갈 직접적인 후속 작품으로,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신드롬을 일으킬 준비를 마쳤다.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과 시리즈의 새로운 주역 3인방 그리고 팀 밀러 감독까지 함께하는 내한 일정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는 2019년 전 세계 최고 화제작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10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