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갤노트10·갤폴드 쌍끌이 흥행에 날아 오른 삼성폰...“2조원대 회복”

삼성 스마트폰 사업 2조원대 영업익 회복 추정
역대 최단기간 100만대 달성 갤노트10 흥행 덕분
갤폴드도 장기적으로 긍정 영향 전망

  • 권경원 기자
  • 2019-10-08 09:11:24
  • 바이오&ICT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갤럭시폴드, 폴더블폰



갤노트10·갤폴드 쌍끌이 흥행에 날아 오른 삼성폰...“2조원대 회복”
삼성전자 하반기 플래그십폰 갤럭시노트10/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 스마트폰 사업 부문이 하반기 플래그십폰 ‘갤럭시 노트10’과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쌍끌이 흥행으로 2조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8일 연결기준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 7,000억원의 올해 3·4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이 중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의 실적은 나오지 않았지만 1조원대 영업이익으로 폭락했던 지난 2·4분기에 비해 대폭 상승한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업계에선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3·4분기 영업이익이 2조~2조 2,000억원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전분기 1조 5,600억원보다 최대 40% 가량 늘어난 수치다. 2조 2,2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전년동기 실적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 실적 회복의 일등 공신은 갤럭시 노트10이다. 갤럭시 노트10은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 가장 빠른 기간인 출시 25일 만에 국내 1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출시 첫 해 글로벌 판매량도 1,000만대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갤럭시 노트10이 출고가 124만 8,500~149만 6,000원에 이르는 높은 가격의 5G폰인 만큼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선 내년 이후 5G가 자리 잡히고 고가 5G 플래그십폰이 계속 높은 판매량을 달성한다면 삼성전자 IM부문의 실적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3·4분기 실적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인기도 삼성전자의 미래 전망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요소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국내에서 갤럭시 폴드를 처음 출시한 이후 글로벌로 점차 지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갤럭시 폴드는 출시 초기 ‘품귀 현상’을 빚으면서 100만원 이상의 웃돈이 붙어 거래가 이뤄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성장할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를 시작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갤노트10·갤폴드 쌍끌이 흥행에 날아 오른 삼성폰...“2조원대 회복”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사진제공=삼성전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