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돌 라디오' 정세운 "2019년 뮤지컬, DJ, 큰서트 등 다양한 도전해"

  • 김주원 기자
  • 2019-10-08 11:42:27
  • TV·방송
가수 정세운이 7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새 앨범을 홍보하고 음악 활동에 관한 소신을 밝혔다.

'아이돌 라디오' 정세운 '2019년 뮤지컬, DJ, 큰서트 등 다양한 도전해'

'아이돌 라디오' 정세운 '2019년 뮤지컬, DJ, 큰서트 등 다양한 도전해'
사진=MBC 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정세운은 먼저 새 앨범 ‘Day’를 “Day In과 Day Out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라는 뜻으로 정세운의 24시간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감미로운 가창력으로 타이틀곡 ‘비가 온대 그날처럼’ 라이브를 선보인 정세운은 “이 노래를 할 때는 세상에 혼자 남겨져있다는 생각을 갖고 부른다”면서 “처음으로 발라드를 타이틀곡으로 도전해보는 곡이다. 가을에 맞게 가을 감성으로 촉촉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라고 소개했다.

라이브를 들은 스페셜 DJ 펜타곤 후이는 “평소에 안 하던 장르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존 정세운의 음악을 들었을 때는 기타 사운드의 리드미컬한 느낌이었다면, 그와는 다른 느낌의 음악을 가지고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진호 또한 “이제 가을로 가고 있는 중인데 이 계절과 잘 어울린다”면서 “센치한 날씨에 센치한 음악을 듣는 느낌이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근 교육방송 ‘청소년소통프로젝트 경청’의 DJ와, 웹예능 ‘고막메이트’의 MC로 새로운 활동을 시작한 정세운은 “2019년에 다양한 도전들을 많이 했다. 뮤지컬도 했고, 라디오 DJ도 하고, 앨범도 내고, 콘서트도 했는데 모든 활동은 내 음악을 위해서 하는 것이다. 음악에는 다양한 경험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좋은 음악을 위해 고민하고 꾸준히 연구하고 공부하는 정세운이 되겠다”는 깊은 소신을 밝혔다.

이어 펜타곤 진호도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의 주연을 맡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뮤지컬 ‘그리스’를 경험해본 바 있는 정세운은 “뮤지컬은 무조건 바로 딱 연기해야 한다”며 즉석으로 한 구절을 연기해 뮤지컬 선배다운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준 정세운은 아이돌 라디오 전매특허 메들리댄스에 나서 반전 춤 실력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세운은 ‘La La (PROD. 이단옆차기)’, 아이유의 ‘삐삐’,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 엑소의 ‘Love Shot’, ‘WATERFALL (PROD. Tasco, Junzo)’에 맞춰 카리스마와 귀여움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정세운은 팬들에게 “항상 서로 놀려가면서 재미있게 생활하고 있는데 백발의 정세운이 되었을 때도 디너쇼까지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동반자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애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일주일 동안 아이돌 라디오의 스페셜 DJ를 맡은 펜타곤 진호·후이는 마지막 진행의 소회를 풀었다. 진호는 “라디오 DJ를 해보는 게 꿈이라고 제작진에게 항상 어필했었다. 이렇게 좋은 기회를 얻게 됐는데 잘 했는지는 모르겠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오면 더 잘해보겠다”고 시원섭섭한 소감을 말했다. 후이는 “쉽게 경험해보지 못할 시간이었기 때문에 즐거웠다”고 자축했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