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X이유영X온주완X서현우, 작품 선택 이유는?

  • 최재경 기자
  • 2019-10-09 01:50:55
  • TV·방송
배우들이 ‘모두의 거짓말’을 선택한 이유로 주저 없이 이윤정 감독을 꼽았다. 그렇다면, 이 감독이 ‘모두의 거짓말’에 주목한 이유는 무엇일까.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X이유영X온주완X서현우, 작품 선택 이유는?
/사진=OCN_모두의 거짓말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민기, 이유영, 온주완, 서현우는 출연 이유에 대해 입 모아 “이윤정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며 깊은 신뢰를 보냈다. 이미 이 감독과 호흡을 맞춰본 적 있는 이민기와 서현우뿐 아니라 “꼭 한 번 감독님과 작업해보고 싶었다”던 이유영, “감독님표 스릴러가 궁금했다”던 온주완까지. 작품 선택 이유에 이 감독이 있었던 것.

그렇다면, 사람과 사랑에 대한 감각적인 시선으로 배우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이윤정 감독이 시크릿 스릴러 ‘모두의 거짓말’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믿고 있는 것과 다르다’는 반전이 재미있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주변에 나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내가 보는 모습이 진실일지, 그 믿음에 대한 이야기가 좋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감독 역시 “인물들의 감정과 관계가 강렬하고, 천천히 쌓아가는 감정이 아니어서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고. 이에 “사건을 겪고 풀어나가는 인물과 그 감정에 집중하고 있다”며 “장르의 특성상 평범하지 않은 사건이 등장하고, 그 과정에서 무서움을 어떻게 느끼는지를 표현하고자 했다”는 연출 포인트를 강조했다. 이윤정 감독만의 연출력이 덧붙여진 시크릿 스릴러 ‘모두의 거짓말’이 차별화된 장르물을 탄생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되는 이유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 전영신, 원유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이윤정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