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컴백 초읽기...사장님이 돌아왔다?

  • 최재경 기자
  • 2019-10-09 16:12:36
  • TV·방송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가 청일전자 컴백을 예고했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컴백 초읽기...사장님이 돌아왔다?
/사진=tvN_청일전자 미쓰리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9일, ‘짠내’ 폭발하는 잠적 생활을 청산하고 모습을 드러낸 오만복(김응수 분) 사장의 근황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과의 진지한 술자리부터 작업반장 최영자(백지원 분)와의 한낮 추격전까지 역시나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기대를 증폭한다.

이선심(이혜리 분)과 유부장에게 또 한 차례 아슬아슬한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 방송에서는 공금 횡령을 의심받는 이선심을 위해 열혈 브리핑을 펼치며 누명을 벗겨준 유부장의 활약이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는가 하면, 유부장이 정리해고 1순위라는 이야기와 접대, 뇌물을 받았다는 소문까지 들려오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선 이선심의 고군분투가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청일전자를 위기에 빠뜨리고 사라졌던 오만복 사장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한밤중 술잔을 기울이는 유부장과 오사장의 은밀한 회동이 궁금증을 더한다. 오사장의 처연한 얼굴에는 그동안 홀로 겪었을 몸 고생, 마음고생이 훤하다. 비록 회사를 위기로 이끈 장본인이지만 그의 한탄을 말없이 바라만 보는 유부장의 마음도 편치 않기는 마찬가지. 그런가 하면 회사 앞에서 우연히 최반장의 레이더망에 포착된 오만복. 최반장의 호통에 사장의 체면도 내던지고 줄행랑치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나란히 앉아 속사정을 털어놓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과연 어떤 이야기가 오갔을지 오사장의 컴백 초읽기에 기대가 쏠린다.

오늘(9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잠적 중이던 오만복 사장이 구지나(엄현경 분)와 함께 회사를 매각하기 위해 은밀하게 움직인다. 특히, 실종된 줄로만 알았던 오사장이 유부장과 만나는 모습이 포착되며 직원들은 술렁이기 시작한다.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진은 “오만복 사장과 유진욱 부장의 만남으로 인해 유부장을 향한 직원들의 불신이 시작된다. 오사장이 다시 직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그의 등장으로 인해 청일전자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 5회는 오늘(9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